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ENGLISH

피아노 3중주 '초여름'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피아노 3중주 '초여름'
Name Jeajoon Ryu : 'Early Summer' trio per violino, violoncello e pianoforte
2009/06/2 대한민국 서울, 예술의전당 한국페스티발앙상블 (세계초연)
배송료 3000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곡 길이 13분
악보 종류 Piano and Parts
악보 구성 피아노, 파트보
곡 편성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피아노 3중주 '초여름' 수량증가 수량감소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공연상세정보

[목차]

[헌정]
부인 고민선과 강숙희 교수

[위촉]
한국페스티발앙상블

[작품해설]

피아노 삼중주 ‘초여름’은 그 전에 ‘Sinfonia da Requiem’에서 보여주었던 웅장함이나 바이올린협주곡에서의 감정의 폭발과는 다른 풍모를 보여준다. 보다 서정적이면서 안정된 화성은 끊임없이 밀어 붙이던 그 전의 작품과는 달리 보다 여유롭고 행복함을 만끽하게 해준다. 이러한 작풍은 이전의 작품 바이올린 소나타 ‘봄’에서 변화의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으며 ‘초여름’과 서곡 ‘장미의 이름’을 통해 첼로 협주곡에서 만개한다. 이 작품은 단락의 대비가 보다 확실해 졌으며 색채적인 풍요로움과 리듬 패턴이 강조 된다. 스페인의 칼라호라 음악제에서 유럽 초연되었을 때 음악감독인 Avri Levitan은 이 작품을 “표현할 수 없이 아름답다”고 호평했으며 펜데레츠키는 “새로운 세계의 문을 여는 두드림”이라고 했다. 처음 2009년 한국페스티벌앙상블에서 위촉하였고 스페인 연주를 앞두고 전면 개작했다. 2012년 한번 더 개작되었으며 이 개정판은 한국 카잘스페스티벌에서 바이올리니스트 백주영, 송영훈, 박종화가 초연하였다.


[영상 정보]




[주요 연주]
2009/06/2 대한민국 서울, 예술의전당 한국페스티발앙상블 (세계초연) [바이올린-김은식 / 첼로-허 철 / 피아노-유주연]
2012/03/1 대한민국 서울, 예술의전당 카잘스페스티벌 in 코리아 (3rd Edition) [바이올린-백주영 / 첼로-송영훈 / 피아노-박종화]

[편성]
바이올린, 첼로, 피아노



[악보상세정보]
도서번호 l
ISBN 979-11-85129-41-9
저자 l Jeajoon Ryu
공연시간 l 13분
분류 l 앙상블


아티스트 정보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